마이크로소프트 공식 블로그에 의하면 윈도우 7의 스타터 에디션의 프로그램 실행 갯수 제한이 없어졌다고 한다. (원문 링크 : Let’s talk about Windows 7 Starter - 영문)

 

스타터 에디션의 주 목표는 흔히 “넷북"이라 불리는 미니 노트북을 타겟으로 하고 있다.

 

공식적으로 밝힌 제한사항에 대해서 하나 하나 알아보도록 하겠다.

 

 

  • Aero Glass, meaning you can only use the “Windows Basic” or other opaque themes. It also means you do not get Taskbar Previews or Aero Peek.
    - 작업표시줄 미리보기와 에어로 피크기능 등 에어로 기능이 제한된다는 이야기이다.
    비스타의 홈페이직 버전에도 에어로가 지원되지는 않는다.
    조금 아쉽기는 하지만, 넷북에서 사용하면서 굳이 에어로를 쓸 필요는 없다고 생각된다.
  •  

  • Personalization features for changing desktop backgrounds, window colors, or sound schemes
    - 바탕화면과 테마, 사운드테마 등을 변경할 수 없다.
    그러나, 변경할 수 있는 유틸리티가 있으며, 또 간단히 레지스트리를 조작하여 변경가능하다.
    ( 참고링크 : http://choboweb.com/887 – 웹초보님 )
  •  

  • The ability to switch between users without having to log off.
    - 로그오프 하지않고 사용자 전환을 할 수 없다.
    하나의 컴퓨터를 여러 사람이 사용하는 것를 본 경우가 별로 없을 뿐더러, 미니컴퓨터의 경우 여러사람이 로그인해서 사용하더라도, 다른 사람이 로그오프를 해 놓지 않으면 백그라운드로 실행되어 버리니,  메모리 부담이 너무 크다.
    따라서 별로 제약이라는 생각이 들지는 않는다.
  •  

  • Multi-monitor support. 
    - 다중 모니터를 지원하지 않는다. (“멀티모니터”라는 표현이이 조금 애매하다.)
    보통 넷북을 외부에서 쓰다가 집이나 회사로 가져오면, 모니터 포트로 외부의 큰 모니터에 연결해서 사용하는게 편하다.
      좀 애매한게.. 넷북화면과 외부 모니터화면을 동시에 쓸 수 없다는 것은 당연하겠으나, 넷북의 화면을 끄고, 외부 모니터 화면만을 쓸수는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.
  •  

  • DVD playback.
    - DVD를 볼 수 없다.
    별 상관이 없는 것이, 윈도우 미디어상에서는 볼 수 없으나, 곰플레이어 등 외부 미디어 플레이어 상에서는 가능하다.
  •  

  • Windows Media Center for watching recorded TV or other media.
    - 역시 미디어센터에서 TV녹화영상을 볼 수 없다는 것인데, 외부 미디어 플레이어를 쓰면 된다.
  •  

  • Remote Media Streaming for streaming your music, videos, and recorded TV from your home computer.
    - 원격 미디어 스트리밍을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인데.. 사용하는 사람이 있긴 한가?
  •  

  • Domain support for business customers.
    - 기업용 “도메인”서비스를 받을 수 없다는데.. 
    “도메인”을 이용한 프로그램을 쓰는 기업도 많이 볼 수 없는 상황에서.. 큰 의미가 없다.
    ( 참고 : 여기서 도메인을 사용한다는 것은 “익스체인지 서버" 등에서 내부 네트워크 상 “도메인"서비스를 이야기하는 것이지, 일반적인 “인터넷 도메인”을 이용한다는 이야기가 아니다.)
  •  

  • XP Mode for those that want the ability to run older Windows XP programs on Windows 7
    - 윈도우 7의 XP모드를 쓸 수 없다는데… 넷북에서 가상PC까지는 너무 무리한 욕심 아닌가 싶다.
    어차피 XP mode는 프로페셔널 에디션부터나 이용가능하며, CPU에서 하드웨어-VT을 지원하여야 하니, 큰 의미가 없다.
  •  

     

   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, 에어로와 멀티모니터 지원 부분만 빼면 제한사항이라고 하기에도 좀 애매하다.

    미니 노트북의 특성상 강력한 3D 그래픽, 멀티미디어를 기대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윈도우 7의 제한사항이 별로 와 닿지는 않는다.

     

    단지, 일반 판매가 되지 않는다는 점이 좀 마음에 걸린다.

    저렴한 가격에 일반판매가 된다면, 당장이라도 하나 구입해서 내 UMPC(Q1)에 설치를 하고 XP대용으로 쓰고 싶다.

     

    이상 간단한 소개를 마친다.

    [ 본 글은 "불의 신전"(http://ahura.co.kr)에서 발행한 "최종 편집본"입니다. 저작권은 아후라( ahura.co.kr@gmail.com ) 에게 있으며, 이 저작권 문구를 포함하고, 원문 훼손을 하지 않으시면 어디서든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. ]

    1. 2009.05.31 10:20 댓글주소 | 수정 | 삭제 | 댓글

      비밀댓글입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