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서울=불의신전] 2009년 12월 16일 12:20 / 아후라 (ahura.co.kr@gmail.com)

 방송통신위원회(위원장 최시중)는 3월 16일 우리나라의 20핀 휴대폰 충전단자 규격이 GSMA(GSM 사업자협회)에서 제안한 Micro-USB, 중국에서 제안한 Mini-USB 규격과 함께 국제전기통신연합(ITU: 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 Union)의 휴대폰 및 ICT기기 범용 충전단자 국제표준으로 최종 승인되었다고 밝혔다.

 현재 국내에서는 삼성20핀, LG, 모토로라 등 각 사 자체 규격의 충전단자가 사용되고 있었으며, 이번에 국제표준으로 승인된 통합 20핀을 지원하는 휴대폰은 최근에서야 조금씩 출시되고 있는 실정이다.

이번 20핀 휴대폰 충전단자 규격이 국제표준으로의 최종 승인됨으로써, 휴대폰이 바뀔때마다 변환젠더를 각 사에 맞게 구입하는 등 소비자의 불편사항이 차츰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.

ITU의 휴대폰 충전단자 국제표준화는 ’09년 5월 GSMA(GSM 사업자협회)가 ITU-T 통신환경 및 기후변화 연구반(SG5) 회의에 Micro-USB 방식을 제안함에 따라 논의가 시작되었으며, 우리나라는 ’09년 10월 개최된 ITU-T SG5 회의에서 우리나라 20핀 표준이 범용 충전단자로 적합한 규격임을 제안하여 GSMA에서 제안한 Micro-USB, 중국에서 제안한 Mini-USB 규격과 함께 국제표준 초안으로 채택된 바 있다.

ITU는 ’09년 11월부터 ’10년 3월까지 동 국제표준 초안에 대한 회원국 회람 및 보완 등의 절차를 진행하였으며, ’10년 3월 16일자로 20핀, Micro-USB, Mini-USB 등 3개 규격이 포함된 범용 충전단자 국제표준을 최종 승인하였다. 아울러, 동 국제표준 문서에서 충전완료 표시, 데이터 전송, 리모콘, 오디오 입출력, 비디오 출력 등 우리나라 20핀의 다양한 기능이 충전단자 사용사례로 소개됨으로써 우리 기술의 환경친화적 우수성이 전 세계적으로 인정되는 성과를 거두었다.

방통위는 “국내 20핀 표준이 ITU 국제표준의 지위를 확보함에 따라 현재 시장정착단계에 있는 국내 20핀 표준을 유지할 수 있게 되어 표준 재변경에 따른 이용자 불편 발생을 방지하였고, 통합 20핀의 기능상 장점을 바탕으로 수출 모델에도 채택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였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”고 밝혔다.

※ GSMA(Global System for Mobile communications Association) :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
※ Micro-USB : Mini-USB와 비슷하지만 휴대폰과 같이 얇은 단말에 적합하도록 접속 단자를 절반 정도로 더 얇게 만든 USB 접속 방식
※ Mini-USB : PDA, 휴대폰, 디지털 카메라 등 소형기기에 대한 통신 접속을 제공하기 위해 작게 만든 USB 접속 방식
※ ITU-T 통신환경 및 기후변화 연구반(SG5) : 방송통신기술을 활용하여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·자원 절약에 관련한 이슈를 다루고 있는 연구반으로, 휴대폰 충전단자 표준, 방송통신기술을 활용한 기후변화 대처 방법 및 친환경성 평가 방법 표준 등을 개발.
출처: 방송통신위원회

Copyright ⓒ 불의신전 (http://ahura.co.kr))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신고